백재현 국회 예결위원장, 농어민 가르치기보다 문제해결법 쥐어줘야....

- 농어업계 농어민들의 실생활 문제에 맞춤형 해결 조직이 있다. 바로 ‘한국 농어촌 빅텐트’

 

백재현 국회 예결위원장(더불어민주당)은 “농어업 정책은 정말 많이 나오고 있지만 정작 농어민들이 피부에 와 닿는 대안은 만들어 내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난달 30일 사단법인 ‘한국 농어촌 빅텐트’를 발족시켰다. 농어업계 전문가와 유통, 금융, 건설, 에너지 등의 관계자들이 함께 농어업 정책에 대해 머리를 맞대는 조직을 만든 것이다.

                      백재현 위원장 주관 '한국 농어촌 빅텐트' 간담회ⓒ 시사 프라임

 

최근 농업계의 큰 화두였던 살충제 계란 사태, 계속되는 초여름 가뭄과 물 관리 문제, 농촌 태양광 정착을 위한 정책 토의 등 굵직한 현안들을 연구하고 컨설팅, 기술개발, 교육 등으로 문제를 풀어내겠다는 각오다.


주민들 가르치기보다 해결책 손에 쥐어 줘야 한다.


농어촌 빅텐트가 만들어지는 데는 백 위원장의 지방의원, 지방자치 운동 경력이 큰 역할을 했다.


백 위원장은 지난 1994년 노무현 前 대통령이 설립한 지방자치연구소 실무감사를 지내며 농촌 정책과 자치 기반 마련을 위한 시민 조직화에 앞장섰고 검정고시 후배인 조용환 농어촌 빅텐트 총괄간사(여수세계엑스포 홍보실장)가 ‘빅텐트’ 조직 구성에 발벗고 나섰다.


또한 농어촌 빅텐트의 핵심 가치 중 하나로 ‘실제 연구, 교육, 컨설팅을 통한 농가, 관련 기업의 성공사례 발굴’을 이야기 한다. “서로 교제하기 위한 포럼이 아니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현안을 들고 와서 돌아 갈 때에는 대책을 갖고 갈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농어촌 빅텐트는 농촌을 기반으로 한 스타트업, 귀농한 농부 등의 기반 마련을 위해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농민들에게 판로를 개척해 주기 위한 ‘동반성장 프로그램’도 구축할 예정이다. 롯데마트, 이마트 등의 기업들이 농어촌빅텐트가 지도한 농어업 스타트업, 농장들의 유통을 맡는다. 사업체로 제 모습을 갖춘 농어업 벤처들에게는 투자 기회도 소개할 계획이다.


문재인 정부의 ‘농업 일자리 정책’과도 기조를 같이하는 플랫폼인 셈이다. 최근 한국사회여론연구소와 협약을 맺고 농어업 일자리 관련 실태조사, 농어업 활성화 정책 인식 조사 등도 하기로 했다.

 

조용한 총괄간사(전 여수세계엑스포 홍보실장)은 “농어업 기관장 회의는 많지만, 농어업 기관들이 하나의 사안을 두고 실무적으로 협력하는 협의체는 부족한 실정입니다. 살충제 계란 건만 하더라도 농산물품질관리원 이외에 양계협회, 낙농진흥회, 농협 축산경제 등 다양한 조직이 연계되어 있는데 전부 농식품부와 식약처만 쳐다 보고 있는 상황이었어요. 이를 묶어줄 수 있는 플랫폼의 역할이 중요합니다.”라고 말했다.


한편 백 위원장은 “농식품부와 농협이 ‘농민들의 마음을 이해한다’는 식의 추상적인 접근이 아니라 실제로 현장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전략을 가르칠 때가 왔다”고 지적한다.


“6차산업, 4차산업혁명을 대비한 농업 융복합 등 좋은 말은 많습니다. 그런데 직불금, 지역 조합과 품목 조합간 갈등 등 농어업계의 숙제들을 건드리지 않으면서 미래 과제를 이야기하는 것은 어불성설이에요. 자꾸 추상적으로 접근하면서 정책 사업들을 늘려 나갈 게 아니라, 농어민들이 직면하고 있는 재배, 유통의 어려움이나 고질적인 농업경영비 문제 등을 건드리면서 시책(施策)을 개발해야 합니다.” 하고 말했다.

 

정재엽 기자 minute9@naver.com
한은남 기자 enhanok70@hanmail.net
기자 블로그 http://blog.daum.net/20070616han
http://www.sisaprime.co.kr

 

 

백재현 국회 예결위원장, 농어민 가르치기보다 문제해결법 쥐어줘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