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경제 살리기 나선 영주’ 2773억 원 상반기 신속집행


경북 영주시는 지역경기 활성화와 서민경제 안정을 위해 지방재정 신속집행에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영주시 시가지 전경

 

19일 시에 따르면 올해 신속집행 사업비 규모는 4622억 원으로 행정안전부 목표인 55.5%보다 높은 60%, 2773억 원(2018년 영주시 전체예산 6500억 원의 42.6%)을 상반기 신속집행 자체목표로 정하고 세부 추진계획을 수립해 지난 14일 전 부서에 통보했다.

 

특히 올해는 서민경제 어려움과 경기침체에 따른 고용여건이 악화됨에 따라 상반기 고용 불확실성을 조기에 차단할 수 있도록 3월 말까지 일자리사업 예산을 조기 집행할 계획이다.

 

이에 시는 일자리 사업, SOC 사업, 경제 활성화 사업 등 경제적 파급 효과가 큰 사업을 중점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6월까지 부시장을 단장으로 신속집행 추진단을 구성해 신속집행 추진상황을 수시 점검하고 집행률 제고를 위해 총괄반, 집행지원반, 사업추진반 등으로 집행점검 관리에 나설 예정이다.

 

시는 사업별 설계, 입찰, 선금지급 여부 등 애로사항을 파악하고 대책을 수시로 점검해 집행률을 높여 나갈 계획이다.

 

또 입찰 기간을 최대한 단축하는 방안과 적격심사 기간단축, 선급금 최대 집행, 목표액 달성도에 따라 우수부서 포상 등 상반기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을 방안도 적극 검토해 추진한다.

 

김재광 부시장은 “신속집행 추진과정에서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일자리 사업은 1분기 집행을 위해 최대한 노력하고, SOC 사업도 철저한 안전관리와 부실시공 예방을 위한 관리감독에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시사프라임 보도국

<저작권자 ⓒ 시사프라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경제 살리기 나선 영주’ 2773억 원 상반기 신속집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