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선의 꿈’ 기리는 궁평항 풍어제, 색다른 문화체험으로 이색 축제 선보여

- 오는 7일부터 8일 이틀간, 복을 기원하는 ‘세경돌이·칠성거리’, ‘땟배 나가기 등’ 이색 볼거리

 

                     사진제공: 화성시청

화성시 서신면 궁평항에서 오는 7일부터 8일까지 이틀간에 걸쳐 만선과 안전을 기원하는 ‘풍어제’가 열린다.


올해로 7회째를 맞이하는 궁평항 풍어제는 어민들의 안전 조업과 풍어를 기원하고 전통문화를 계승·발전시키는 문화 축제로 평소 쉽게 접할 수 없었던 볼거리 가득한 이색축제로 펼쳐질 전망이다.


먼저 축제 첫째 날에는 장순범 안동대 민속학 박사의 진행으로 마을의 풍요를 기원하는 봉죽세우기, 부정풀이, 장승제, 도당서낭맞이, 세경돌이 등 서해안 특유의 별신굿이 진행된다.


둘째 날에는 마을주민과 관람객 모두 함께 복을 기원하는 칠성거리, 복떡 나누기, 땟배에 소원문 쓰고 바다로 띄워보내는 땟배 나가기, 작두거리, 뒷전거리 등이 이어진다.


또한 조개아트, 달고나·솟대 만들기, 투호놀이, 단체줄넘기, 신발컬링 등 다양한 체험프로그램도 운영된다.


특히 이번 축제가 펼쳐지는 궁평항은 다채로운 LED조명이 설치된 415m 길이의 보행교가 최근 설치돼 화성 팔경 중 하나인 ‘낙조’와 함께 아름다운 바다경관도 감상할 수 있다.


정희겸 해양수산과장은 “봄나들이를 계획 중이라면, 바다와 해송이 어우러진 궁평항에서 맛있는 해산물과 함께 이색적인 문화체험을 즐기길 바란다”고 말했다.


궁평항 풍어제는 화성시 주최, 경기남부수협 및 화성시 궁평항 풍어제 추진위원회 공동 주관으로 진행된다.

 

 

이기창 기자  eldorei@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프라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만선의 꿈’ 기리는 궁평항 풍어제, 색다른 문화체험으로 이색 축제 선보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