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계체조, 앞으로 대한민국 이끌어갈 여자 꿈나무들 철봉새 처럼 보여...

기계체조는 기계를 사용해서 하는 체조운동을 통틀어 이르는 말이다. 19세기 초 독일의 프리드리히 얀이 오늘날의 기계체조 원형으로 발전시켰고, 1896년 제1회 올림픽경기대회에서 정식종목으로 채택된데 이어 1903년 제1회 세계선수권대회가 개최 되었다. 

 
올림픽에서는 남자 철봉·평행봉·안마·링·마루·도마 6종목과 여자 마루·평균대·이단평행봉·도마 4종목의 경기를 치른다. 기계체조는 지구력, 유연성, 민첩성, 평형감각을 기반으로 근육의 힘을 응집해 순간적으로 폭발시키는 것이 포인트다.  

 
또한 훈련 시간 동안 계속 매달려 있거나 지탱하고 회전 및 뛰어야 하기 때문에 쉬엄쉬엄 할 수 가없다. 그 만큼 난이도가 높고, 위험하기 때문에 순간의 방심이 큰 부상으로 이어질 수 있다. 그래서 선수들은 훈련 중에 말을 할 수가 없다.

 
오늘 방문 취재한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신갈초등학교 체조장에서 훈련하고 있는 구갈 중학교 체조팀의 훈련 장소 에서는 침묵이 흐르는 가운데 김민정 코치의 지도하에 초·중 여자선수들이 열심히 훈련하고 있었다.

 
김민정 코치는 아이들이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흔들림 없이 자기스스로 열심히 운동하고 학생으로서 본분을 잊지 않고 학업에도 매진하는 모습을 볼 때 보람을 느낀다고 했다. 현재 학교에서도 학업과 훈련에 집중할 수 있도록 많은 도움을 주고 있어서 감사하며, 초등학교와 중학교 선수들이 함께 훈련함으로써 서로서로 에너지가 넘치는 훈련에 장이 된다고 했다.

 
김민정 코치가 소속된 구갈 중학교는 2018년에만 소년체전 단체 2위, 및 문화 체육부 장관기 단체1위, 종별 선수권대회 개인종합 김연지 1위(중3), 김연화 3위(중1) 와 KBS배 체조대회 개인종합 김연지 3위(중3) 등 많은 전적을 이루었다.

 
한편 김민정 코치는 "내년에는 더욱 좋은 성적을 올릴 수 있도록 지도자의 의무와 책임감을 가지고 연구하고 노력 하겠다"고 밝혔다.


또 김연지 선수(중3)도 "몸이 많이 아프고 불편 하지만 훌륭하신 코치님의 지도하에 최선을 다해 훈련 받아서 앞으로 더 큰 선수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이종록 기자  rokjongkkk@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프라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계체조, 앞으로 대한민국 이끌어갈 여자 꿈나무들 철봉새 처럼 보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