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에 해당되는 글 2

  1. 2018.02.21 지난해 축구장 180개 넓이 조상 땅 찾아줘
  2. 2018.02.21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한국표준과학연구원 MOU
정치/행정/지자체 | Posted by 시사프라임 시사프라임 2018.02.21 09:32

지난해 축구장 180개 넓이 조상 땅 찾아줘

지난해 축구장 180개 넓이 조상 땅 찾아줘

- 조상 땅 찾기 서비스 이용자 지난해 2016년 대비 62% 증가

 


서울 노원구 하계동에 거주하는 손 모 씨는 지난해 고모로부터 돌아가신 할아버지 소유의 땅이 있을 수 있다는 연락을 받았다.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노원구청을 방문해 1989년 돌아가신 할아버지의 제적등본을 발급받아 조상 땅 찾기 서비스를 신청했다. 지적전산자료 조회 결과 28년간 알지 못 했던 할아버지 소유의 토지 1,399㎡를 찾을 수 있었다.

 

사망자재산조회서비스창구 ⓒ 시사 프라임


서울 노원구는 사망자의 상속재산을 쉽게 찾아주는 안심상속 원스톱서비스를 적극 홍보한 결과 지난해 신청자수가 2016년 대비 62% 증가했다고 밝혔다.


2016년 조상 땅 찾기 신청자는 110명이었으나 2017년에는 179명으로 62%이상 증가했다. 신청자의 약 40%인 78명은 430필지(1,294,834㎡)의 토지를 찾게 됐고, 그 중 손씨를 포함한 13명은 소유권 이전까지 마친 상태이다.


조상 땅 찾기 서비스는 토지대장 전산망에 토지 소유자 정보를 이용해 땅을 찾아주는 시스템으로, 조상 명의의 토지 소유 현황을 알지 못하는 상속인에게 토지소재를 알려주는 민원서비스 제도다. 이와 함께 2015년부터 시행중인 “안심상속 원스톱 서비스(www.gov.kr)”를 통해 상속자가 구청, 동 주민센터에 신청하면 사망자의 토지 소유 현황을 문자 또는 우편으로 알아볼 수 있다.


신청 방법은 본인 혹은 상속인이 신분증과 상속인임을 증명하는 서류(제적등본, 가족관계증명서 등)를 구비해 노원구청 부동산정보과(1층 조상 땅 찾기 민원창구로 방문해 신청하면 즉시 토지소유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다만 토지 소유자가 1960년 1월 1일 이전에 사망한 경우에는 장자 상속의 원칙에 따라 장자만 신청할 수 있으며, 부모와 형제 등 가족이라 하더라도 위임장이 있어야 정보 제공이 가능하다.


한편 구는 올해부터 사망자의 상속재산을 더 찾아드리기 위해 안심상속 원스톱서비스 신청 시 토지의 현황은 물론 전국 최초로 관내 건축물 소유현황을 추가로 알려주는 '더 찾아드림서비스'를 시행하고 있다. 구는 기존 안심상속 원스톱서비스의 조회대상에서 토지조회 신청시 내년부터 관내 건축물 소유현황을 추가로 제공함으로써 구민이 상속을 더욱 정확하고 편리하게 할 수 있도록 했다.


구는 올해도 1월말까지 조상 땅 찾기 서비스 신청을 한 19명에게 약 2만㎡의 조상 땅을 찾아 줬다.


조병현 부동산정보과장은 “상속인들이 부모님의 재산을 쉽게 찾을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홍보를 통해 구민의 재산을 보호하는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기창 기자  eldorei@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프라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난해 축구장 180개 넓이 조상 땅 찾아줘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한국표준과학연구원 MOU

- 첨복재단-표준연 의료연구개발 협력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한국표준과학연구원 국가의료산업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식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이후 대구첨복재단)과 한국표준과학연구원(이하 표준연)이 국가 의료산업의 육성과 양 기관의 공동발전을 위해 뜻을 모으기로 했다. 지난 20일, 두 기관은 대구첨복재단에서 협력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대구첨복재단은 표준연과 의료분야 공동연구를 위한 MOU를 체결식을 가졌다. 이번 업무협약은 신약과 의료기기 분야 핵심기술 개발과 실용화를 위한 연구과제 발굴과 공동연구 진행을 위한 협력체계 구축을 위해 마련됐다. 첨단의료산업을 이끌어 가고 있는 대구첨복재단이 국가측정표준 대표기관인 표준연과 손잡음으로써 보다 정밀한 의료측정표준에 한걸음 더 다가가는 것은 물론, 의료과학기술 발전을 위한 연구에 대한 기대가 커지고 있다.

 

대구첨복재단은 글로벌 수준의 종합적 연구 인프라를 활용해 신약과 의료기기 연구개발과 의료분야 기업지원을 활발히 진행 중이다. 신약개발지원센터는 건립 4년 만에 갑상선암 치료제·급성골수백혈병 치료제·뇌암치료제 등 6건의 기술이전 사업화를 이루었고, 첨단의료기기개발지원센터는 전자기적합성분야 한국인정기구(KOLAS) 국제공인시험검사기관과 식품의약품안전처 의료기기 시험·검사기관으로 지정된 바 있다. 이와 더불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우수동물실험시설로 지정받은 실험동물센터와 국내 공공기관 최초로 우수의약품 생산기준(GMP)구축을 마친 의약생산센터까지 탄탄한 의료연구개발 인프라를 갖추고 있다.

 

표준연은 1975년 설립이래 국가측정표준 대표기관으로서 국가과학기술 발전의 토대를 제공했으며, 중화학공업·반도체·조선·항공·자동차 등 우리나라의 주력산업 제품의 품질을 국제적 수준으로 향상시키는데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한 바 있다. 교정시험서비스의 제공, 중소기업에 대한 기술지원을 통해 우리나라 산업의 국가측정표준 품질을 선진국 수준으로 높이는데 기여하고 있다. 최근 자체개발한 첨단 뇌기능 측정장치를 이용해 두뇌의 새로운 온도 감각 영역을 밝혀내는 데 성공하는 등 과학과 의료분야 전반에 걸친 활발한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이번 협약으로 두 기관은 △국내 제약 및 의료기기 분야 기업의 육성과 지원을 위한 공동기술 지원 △의료 관련 학술회의·세미나·워크숍 공동 개최 △연구시설 및 장비 등의 공동 활용 △기술개발과 기업지원을 위한 인적교류 △기타 두 기관이 상호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업무 등에 대해 긴밀하게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이재태 대구첨복재단 이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한국표준과학연구원과의 적극적인 협력 관계 구축을 통해 국내 신약 및 의료기기 개발과 기술사업화를 위한 모든 지원을 아까지 않을 것이며, 이번 업무협약을 통한 활발한 연구 활동이 의료산업발전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박용현 기자 bik_yh@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프라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한국표준과학연구원 M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