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공연/전시 | Posted by 시사프라임 시사프라임 2018.09.24 11:35

2018 제43회 KBS배 전국리듬체조대회

2018 제43회 KBS배 전국리듬체조대회

 

              라리리듬체조 선수팀 초등부 단체연합 우승(사진:이종록기자)

 

제43회 KBS배 전국리듬체조대회가 (사)대한체조협회, 강원도체조협회 주최·주관으로 9월 20(목)일 ~ 22(토) 까지 3일간 강원도 양구군 문화체육관에서 열리고 있다. 

 
이번 대회에 참가현황은 84개팀, 선수 135명, 지도자 및 관계자 포함 50여명, 학부모 150여명 등 총 335명이 참석했으며 첫째 날 9월 20(목)일 주요일정은 07시30분 감독자 회의를 시작으로 심판교육 및 회의, 초등부 5학년 A조 (팀, 개인종합) 초등부 5학년 B조 (팀, 개인종합) 초등부 6학년 A조 ( 팀, 개인종합) 초등부 6학년 B조 (팀, 개인종합) 초등부 3.4학년 (팀, 종목별경기)를 하였다.  둘째 날 9월 21(금)일 주요일정은 09시부터 중등부 A조 (팀, 개인종합) 중등부 B조 (팀, 개인종합) 고등부 A조 (팀, 개인종합) 고등부 B조 (팀, 개인종합) 단체경기 했다 셋째 날 9월 22(토)일 주요일정은 종목별 결승전(초5.6 / 중 / 고/ 대)을 진행 하고 있다.

 
대회 둘째 날 21(금)일 제43회 KBS배 전국리듬체조대회에 전 손연재 선수가 해설위원으로 참석하여 선수시절 시합 하던 곳에 와서 해설을 하게 되어  감회가 새롭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한 이 대회에 출전한 선수들과 관중들에게 많은 관심과 호응을 받았고 특히 어린 선수들에게 사진촬영과 사인을 해주어 대회장 분위기가 한층 고조되어 대회가 더욱 빛났다. 

 

                           박정민 심판부위원장(사진 : 이종록 기자)

 

KBS배 전국리듬체조대회 박정민 심판부위원장은 최근에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한국팀이 팀종합 동메달을 목에 걸어서 매우 기쁘다고 하였으며 이번 대회에 출전한 선수들이 그동안 구슬땀 흘리며 힘들게 갈고 닦았던 기량을 마음껏 발휘해 주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에 선수로 참가한 최승은(20살)은 현재 동덕여자대학교 1학년에 재학 중이며 리듬체조 선수 하면서 많은 부상으로 힘든 시기도 있었지만 지금까지 포기하지 않고 꾸준히 운동하고 있는 것에 대하여 기쁘고 또한 이번 KBS배 대회도 출전하게 되어 리듬체조 선수로서 자부심과 보람을 느낀다고 했다. 이번 대회도 성적에 관계없이 최선을 다하고 참가하는데 의미를 가진다고 했다.


 

                      라리리듬체조 선수팀 곤봉 끝 포즈(사진:이종록기자)

 

인천체육고등학교 2학년에 재학중인 신혜인(18) 선수는 항상 운동도 열심히 하고 공부도 틈틈이 잘하고 있지만 언제나 밝은 미소와 웃음으로 사람들을 대하기에 주변 선.후배 사이에서도 인기가 좋다. 앞으로의 첫 목표는 올 해 더욱 열심히 운동해서 내년에 전국대회에 입상하는 것을 목표로 최선을 다해서 운동하겠다고 하면서 밝고 활짝 핀 웃음으로 다짐했다.
 

 

이종록 기자  rokjongkkk@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프라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8 제43회 KBS배 전국리듬체조대회
기계체조, 앞으로 대한민국 이끌어갈 여자 꿈나무들 철봉새 처럼 보여...

기계체조는 기계를 사용해서 하는 체조운동을 통틀어 이르는 말이다. 19세기 초 독일의 프리드리히 얀이 오늘날의 기계체조 원형으로 발전시켰고, 1896년 제1회 올림픽경기대회에서 정식종목으로 채택된데 이어 1903년 제1회 세계선수권대회가 개최 되었다. 

 
올림픽에서는 남자 철봉·평행봉·안마·링·마루·도마 6종목과 여자 마루·평균대·이단평행봉·도마 4종목의 경기를 치른다. 기계체조는 지구력, 유연성, 민첩성, 평형감각을 기반으로 근육의 힘을 응집해 순간적으로 폭발시키는 것이 포인트다.  

 
또한 훈련 시간 동안 계속 매달려 있거나 지탱하고 회전 및 뛰어야 하기 때문에 쉬엄쉬엄 할 수 가없다. 그 만큼 난이도가 높고, 위험하기 때문에 순간의 방심이 큰 부상으로 이어질 수 있다. 그래서 선수들은 훈련 중에 말을 할 수가 없다.

 
오늘 방문 취재한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신갈초등학교 체조장에서 훈련하고 있는 구갈 중학교 체조팀의 훈련 장소 에서는 침묵이 흐르는 가운데 김민정 코치의 지도하에 초·중 여자선수들이 열심히 훈련하고 있었다.

 
김민정 코치는 아이들이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흔들림 없이 자기스스로 열심히 운동하고 학생으로서 본분을 잊지 않고 학업에도 매진하는 모습을 볼 때 보람을 느낀다고 했다. 현재 학교에서도 학업과 훈련에 집중할 수 있도록 많은 도움을 주고 있어서 감사하며, 초등학교와 중학교 선수들이 함께 훈련함으로써 서로서로 에너지가 넘치는 훈련에 장이 된다고 했다.

 
김민정 코치가 소속된 구갈 중학교는 2018년에만 소년체전 단체 2위, 및 문화 체육부 장관기 단체1위, 종별 선수권대회 개인종합 김연지 1위(중3), 김연화 3위(중1) 와 KBS배 체조대회 개인종합 김연지 3위(중3) 등 많은 전적을 이루었다.

 
한편 김민정 코치는 "내년에는 더욱 좋은 성적을 올릴 수 있도록 지도자의 의무와 책임감을 가지고 연구하고 노력 하겠다"고 밝혔다.


또 김연지 선수(중3)도 "몸이 많이 아프고 불편 하지만 훌륭하신 코치님의 지도하에 최선을 다해 훈련 받아서 앞으로 더 큰 선수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이종록 기자  rokjongkkk@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프라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계체조, 앞으로 대한민국 이끌어갈 여자 꿈나무들 철봉새 처럼 보여...
문화/연예 | Posted by 시사프라임 시사프라임 2018.04.06 11:38

권상우-최강희, 만만치 않은 중진서 생활 속 한줄기 빛!

권상우-최강희, 만만치 않은 중진서 생활 속 한줄기 빛!

- 새로운 사건 의뢰 접수로 흥미진진! 7년 전 의문의 실종사건, 실마리를 찾아 나가다!

 

                             사진제공: KBS

 

"모두가 7년 전 일을 너무나 생생하게 기억하고 있어요. 이건 단순한 실종사건이 아니에요”


지난 4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 시즌2’(극본 이성민/ 연출 최윤석, 유영은/ 제작 추리의 여왕 시즌2 문전사, 에이스토리) 11회는 의뢰받은 의문의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나선 하완승(권상우 분)과 유설옥(최강희 분)의 새로운 합동 추리가 펼쳐졌다.


먼저 두 사람이 함께하는 중진서 생활은 이들 모두에게 녹록지 않았다. 하완승은 아직 신 서장에게 요주의 인물이었고 유설옥은 조 과장(김원해 분)으로부터 시집살이에 버금가는 중진서 살이에 시달리고 있기 때문.


그런 가운데 이들의 추리 갈증을 풀어줄 새로운 사건이 발생해 시청자의 눈도 번쩍 뜨이게 만들었다. 중진서 소속이 된 래퍼 출신 의경 ‘MC J’(딘딘 분)가 매니저의 예비 신부 아버지 실종사건을 설옥에게 의뢰한 것. 오직 2명뿐인 유설옥 팬클럽 회원인 그는 추리퀸이 지금껏 해결했던 사건들을 읊으며 열성팬임을 자처해 웃음을 안기기도 했다.

 

이에 7년 전 사라진 사람을 찾아주기로 결심한 설옥과 “전화해, 혼자 설치고 다니다가 사고 칠까 봐 그래”라며 그녀를 걱정한 완승이 합심, 첫 번째 단계인 주변 수사부터 꼼꼼히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두 사람은 실종자의 가족, 이웃집, 동업자 등 당시의 흔적을 흥미롭게 쫓으며 안방극장의 몰입도도 점차 높여갔다. 오랜 시간이 흘러 희박한 단서 속에서 설옥은 주변인 모두가 7년 전 일을 생생하게 기억하고 있다는 점을 캐치, 단순 실종사건이 아니라고 추리해 극에 긴장감을 더했다.

 

방송 말미, 완승과 설옥이 과거 살인사건으로 내사 종결됐던 이 일의 담당 형사가 계 팀장(오민석 분)이었다는 사실을 확인, 사건은 새 국면을 맞게 됐다. 완설 콤비는 과연 5일 방송에서 계 팀장을 만나 7년 전 현장의 힌트를 얻을 수 있을지, 사건의 실마리를 풀기 위한 고군분투가 기대를 높이고 있다.

 

의문의 실종사건 해결에 나선 권상우와 최강희의 짜릿한 공조 추리는 5일 밤 10시, KBS 2TV ‘추리의 여왕 시즌2’ 12회에서 만날 수 있다.

 


박용현 기자 bik_yh@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프라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상우-최강희, 만만치 않은 중진서 생활 속 한줄기 빛!
라됴일의 껌딱지 커플 윤두준♥김소현, 직진 러브라인 시작될까?

- 20일 밤 10시 7, 8회 연속 방송!

 

‘라디오 로맨스’가 7회 선공개 영상을 공개, 껌딱지처럼 붙어 다닐 윤두준, 김소현의 직진 러브라인을 예고했다.

 

              (사진제공: KBS)


KBS 2TV 월화드라마 ‘라디오 로맨스’(연출 문준하, 황승기, 극본 전유리, 제작 얼반웍스, 플러시스 미디어)에서 청취자들의 가슴을 울리는 따뜻한 사연으로 둘만의 생방송을 성공시킨 지수호(윤두준)와 송그림(김소현). 그리고 드디어 베일을 벗기 시작한 두 사람의 어린 시절과 설원 위 첫 입맞춤 엔딩으로 설렘을 선사한 ‘라디오 로맨스’가 20일 밤 10시 두 시간 연속 방송으로 시청자들을 만난다.


공개된 선공개 영상(http://tv.naver.com/v/2739075)과 스틸 사진 속 두 사람은 “DJ는 작가랑 제일 많이 이야기해야 한다”라던 그림의 말처럼 나란히 앉아 라디오 대본을 공부하고 있다. 생방송을 준비가 필요하다는 핑계를 앞세워 함께 시간을 보내려던 지수호의 귀여운 질투와 영문도 모른 채 이강(윤박) PD에 대한 그의 질문에 일일이 답해주는 송그림이 티격태격하는 모습이 본 방송을 기다리는 드라마 팬들의 기대감을 높인다.


한편, 이어지는 두 번째 스틸 사진 속 지수호와 송그림은 무슨 이유 때문인지 옷장 속에 숨어있다. 어두운 옷장에 숨어든 두 남녀는 어쩐지 바깥의 눈치를 살피고 있는 모양새. 라디오 DJ와 작가인 두 사람은 어째서 라디오 부스도 아닌 옷장에 들어가게 된 것일까.


‘라디오 로맨스’ 7, 8회는 20일 밤 10시 KBS 2TV에서 연속 방송된다.

 


박용현 기자 bik_yh@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프라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됴일의 껌딱지 커플 윤두준♥김소현, 직진 러브라인 시작될까?
KBS news English 한류 전도사에 월드미스유니버시티 권휘, 반응 뜨거워


- KBS news English 새얼굴 화제, 한국대표 지성미녀 한류 전파 앞장서

 

금요일 밤 8시 KBS news English에서 방송되는 Hotspot in Korea season 2의 새로운 얼굴이 화제다.


해외에 한국을 소개한다는 의미에서 한국의 얼굴이라 할 수있는 이번 시즌 2의 새로운 진행자는 올해 월드미스유니버시티 지(진), 수상자인 권휘(23세)양이다.

 


 

해외 시청자가 주 타겟인 KBS NEWS English는 연예, 뿐만 아니라 정치, 사회 문화 등 여러 분야의 한국의 좋은 문화를 알리며 한류를 전파하는데 앞장서는 신개념 KBS 온라인 뉴스 플랫폼으로써 권휘양은 KBS NEWS English 영어뉴스 페이지에서 한국의 주요 지역을 소개하는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매주 금요일 저녁, KBS NEWS English 페이스북 라이브로 진행하는 이 프로그램은, 매주 3가지 장소를 공지 한 뒤 시청자의 투표를 통해 장소가 정해지는데, 첫 방송인 지난 9일 금요일 방송은 여의도 밤도깨비 야시장으로 첫 걸음을 시작, 톡톡 튀는 신선한 진행으로 팬들로부터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한편 권휘양은 첫 방송 불과 일주일 전까지도 한국-이스라엘 수교 50주년 행사 “샬롬 예루살렘”행사에 초청되어 한복 디자이너 이일순이 이끄는 금단제 한복, 이스라엘 현지 패션쇼 메인 모델로 무대에 올라 한국 궁중한복을 선보이는 등 민간외교의 일선에서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은남 기자 enhanok70@hanmail.net

http://blog.daum.net/20070616han

http://www.sisaprime.co.kr


 

KBS news English 한류 전도사에 월드미스유니버시티 권휘, 반응 뜨거워